자궁경부암 백신에 대한 외국의 입장..

작성자
뿌리한의원
작성일
2016-03-17 12:43
조회
492
자궁경부암 백신 부작용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최근 일본에서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후 부작용이 발생함에 따라 보건당국도 주의를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 따르면 최근 일본에서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의 자궁경부암 백신 ‘서바릭스’를 맞은 후 급성파종성뇌척수염과 길랑-바레증후군 등 중대한 신경 부작용이 잇따라 발생했다.

현재 일본 후생노동성은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 권장은 잠정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식약처는 지난 20일 “일본에서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 후 부작용이 발생함에 따라 국내 자궁경부암 백신의 사용상 주의사항에 부작용 현상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 후 환자를 주의깊게 관찰해 이상 반응이 나타날 경우 즉시 적절한 치료를 받도록 하고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헤럴드 생생뉴스)

<관련 영문 기사>

HPV vaccine may have side effects: KFDA

The Kore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warned of a vaccine against a cervical cancer virus as the Japanese Ministry of Heath withdrew its recommendation for the vaccine due to possible side effects.

“As side effect cases were found from those who received the cervical cancer vaccination in Japan, we added aftereffects on the directions for the use of vaccine,” an official of KFDA said.

Japan’s Ministry of Health, Labor and Welfare decided June 14 to withhold its recommendation for the vaccine after hundreds complained about possible side effects, including long-term pain and numbness.

According to Asahi Shimbun, 3.28 million people have received the shot and 1,968 cases of side effects have been reported in Japan. The majority of cases were found to be related to the vaccine produced by GlaxoSmithKline, a London-based multinational pharmaceutical company.

In Korea, 14 side effect cases related to the cervical cancer vaccination have been reported as of Friday.

The Korean recipients suffered from severe body pain and nervous system disorders including muscle tremors and dyskinesia.

(khnews@heraldcorp.com)